미국 주요 도시의 "걷기 점수"를 모델링한 후 이를 웹으로 보여주는 서비스입니다.

도시 내에서 필요한 생활 서비스들을 걸어서 해결할 수 있으면 점수가 높고, 차가 있어야만 된다면 점수가 낮게 표시됩니다.

http://www.walkscore.com





오픈소스 웹GIS 엔진을 사용한 예이기도 합니다.

웹GIS 엔진을 어떻게 적용하였는가에 대한 기사입니다.


http://www.alistapart.com/articles/takecontrolofyourmap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star dust

미국 EPA에서 National Geographic Society 와 함께 생태계 서비스를 매핑하는 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한다는 소식입니다.
환경일보에 난 뉴스인데 번역이 매끄럽지 않아 원문을 찾아서 첨부합니다.

----------------------------------------------------------------------------------------
http://www.hkbs.co.kr/newsread.asp?seq=081120001106
미, 통합된 에코시스템 서비스 준비
 EPA, NGS, WRI 합동으로
김태형

미 EPA가 국립지리원(National Geographic Society), 세계자원연구원(World Resources Institute)과 생태계서비스의 가치를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 장치를 개발하고 있다.
생태계서비스(ecosystem services)란 자연시스템에서 사람들이 얻을 수 있는 재화와 서비스를 일컫는다. 여기에는 깨끗한 공기와 물, 침식과 홍수관리, 토질 개선, 음식, 섬유질 등이 포함된다.
EPA 연구개발실에 딸린 생태연구프로그램(Ecological Research Program)은 국립지리원과 어떻게 하면 보다 잘 생태계서비스를 지도화하고 이를 대중에 이해시킬 지 연구하게 된다. 연구진들은 이 서비스를 표현하는 지도를 만들어 근린사회, 주, 지역, 원주민 자치지구, 정책결정자들로 하여금 각 토지이용에 따른 총 비용과 편익을 이해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된다.
EPA는 또한 세계자원연구원과 팀을 이뤄 민간 및 공공부문의 정책결정자들이 생태계서비스에 대한 정보와 도구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을 연구한다.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EPA 과학자들은 기업들이 생태계시스템을 정량화하고 경제적, 환경적 대응책을 마련토록 하는 과학적 도식을 개발할 예정이다.
연구개발실 조지 그레이 행정관보는 “이 두 파트너십은 우리 활동과 이에 따라 자연이 주는 서비스에 미치는 영향 관의 관계를 조명함으로써 환경문제에 더 잘 대처하는 방법을 마련토록 할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해를 한층 높임으로써 정책결정자들은 보다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바람직한 계획을 마련할 수 있을 것입니다”라고 주장했다.

<미 EPA·정리=김태형 기자>

----------------------------------------------------------------------------------------
http://yosemite.epa.gov/opa/admpress.nsf/48f0fa7dd51f9e9885257359003f5342/5032c44e788c83fc852574f100504a88!OpenDocument

EPA Teams up with the National Geographic Society and World Resources Institute to Map Ecosystem Services, Develop Enhanced Decision-Making Tools

Release date: 10/29/2008

Contact Information: U.S. EPA - Ann Brown, 919 541 7818, or brown.ann@epa.gov National Geographic Society – Frank Biasi, 202-857-7248, or fbiasi@ngs.org World Resources Institute – Craig Hanson, 202 729-7624, or craig.hanson@wri.org

(Washington, DC – October 29, 2008) The U.S.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 (EPA) is collaborating with the National Geographic Society and the World Resources Institute to develop tools that will help to fully account for the value of ecosystem services. Ecosystem services are the goods and services people obtain from natural systems. These benefits include clean air and water, erosion and flood control, soil enrichment, food, and fiber.

EPA’s Ecological Research Program in the Office of Research and Development will collaborate with the National Geographic Society to develop better ways to map ecosystem services and communicate these maps to the public. Researchers will create maps displaying those services to help decision makers in communities, states, regions, and tribes understand the total costs and benefits of proposed land uses.

EPA will also team with the World Resources Institute to gain a better understanding of the ways in which decision makers in the private and public sectors use tools and information on ecosystem services. As part of the partnership, EPA scientists will share scientific tools to help businesses quantify ecosystem services and develop economic and environmental solutions.

“These partnerships will help transform the way we respond to environmental issues by illuminating the links between our own actions and the impacts on nature's services,” said George Gray, assistant administrator for EPA’s Office of Research and Development. “With this improved understanding, decision makers can better plan for a healthy, sustainable future."

EPA relies on quality science as the basis for sound policy and decision-making. EPA’s laboratories and research centers, and EPA's research grantees, are building the scientific foundation needed to support the Agency’s mission to safeguard human health and the environment.

For more information:

EPA’s Ecological Research Program: http://www.epa.gov/ecology
The National Geographic Society:
http://www.nationalgeographic.com
The World Resources Institute:
http://www.wri.org

---------------------------------------------------------
생태계 서비스의 개념을 이해하기 위한 그림 하나 첨부합니다.
생태계 서비스와 웰빙의 관계
well-being-lrg.gif
출처: http://www.epa.gov/ecology/faq.ht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star dust

파란에서 오픈맵이라는 서비스를 새롭게 내놓았습니다. 
사용자 컨텐츠를 지도에 올리는 서비스인데, 에코맵에서 기획중인 부분과 공통점도 많이 보입니다.
파란에 가입을 하고 테스트를 해 보았습니다.



우선 전체적인 레이아웃은 아래와 같습니다.  전체적으로 요소들이 많은 느낌입니다. 


Image01.jpg

우선 어떤 컨텐츠가 올라가있는지 살펴보았습니다.
유튜브(동영상), 플리커(사진), 구글 파노라미오(사진) 등 다른 사이트에서 위치정보를 가진 컨텐츠를 적극적으로 끌여들였습니다.

Image02.jpg


한국관광공사의 컨텐츠입니다.

Image03.jpg


구글 파노라미오 사진들입니다.

Image04.jpg


파란의 3D 사진이라는 생생포토입니다.

Image05.jpg


파란이 보유하고 있었던 생활DB입니다.

Image06.jpg


사용자들이 올리는 내용인 맵이야기입니다.

Image07.jpg


맵이야기 만들기를 해 보았습니다.

Image08.jpg



맵이야기 = 블로그게시물이니  우선 블로그를 만들라는 메세지가 나옵니다.


Image09.jpg


부랴부랴 블로그를 만들었습니다.

Image10.jpg

다시 오픈맵으로 돌아와서 맵이야기를 쓰려고 하니 다시한번 블로그게시물로 관리된다는 메세지가 표시됩니다.

Image11.jpg

Image12.jpg

맵이야기 쓰기를 하면 커서가 연필 모양으로 바뀌고 원하는 위치를 클릭합니다.

Image13.jpg


클릭하면 아이콘이 표시되고 맵이야기등록 버튼이 표시됩니다. x를 누르면 취소가 되겠죠?

Image14.jpg

주변에 있는 지점들 중에서 지점을 선택할 수 있도록 되어있습니다.

Image15.jpg

제시되는 지점들은 건물, 도로 위주이기 때문에 환경에 관한 콘텐츠를 올리는 저로서는 불필요하고 번거로운 단계입니다.


Image16.jpg


원하는 지점이 없을 경우에 지점 이름을 직접 등록합니다. 저는 운중천 탄천 합류부라는 새로운 지점 이름을 등록했습니다.

Image17.jpg

지역정보를 입력하고 나면 글 내용을 쓰는 창이 나타납니다.
에디터는 꼭 필요한 정도의 기능으로 잘 갖추어져 있습니다.

Image19.jpg

이미지를 쉽게 올릴 수 있습니다. 여러 개를 한번에 올릴 수도 있습니다.

Image18.jpg

다 쓰고 확인을 누르면 등록 완료 메세지가 나옵니다.

Image20.jpg

맵이야기가 등록이 되었습니다.

Image21.jpg


수정을 해 보았습니다.
지점을 또 선택하라고 나옵니다. 불편합니다.

Image22.jpg

이미지를 더 올리고 태그도 입력하였습니다.

Image23.jpg

이미지를 더 올려도 지도에서 나오는 말풍선에서는 첫 번째 이미지만 표시됩니다.
말풍선을 클릭하면 블로그로 이동하면서 글 내용 전체를 볼 수 있습니다. 지도 위에서 콘텐츠를 다 확인할 수 없는 것이 아쉽습니다. 하지만 어려운 부분이기도 합니다.

Image24.jpg

맵이야기 만들기에는 점 뿐만 아니라 선, 면으로 글을 쓸 수도 있습니다.
Image25.jpg

Image26.jpg

GPS경로를 올리는 기능이 있습니다.

Image27.jpg

클릭했더니 NMEA 파일 형식만 등록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들어보지 못한 파일 형식인데 한번 찾아봐야겠습니다.

Image30.jpg


기타로 지도 URL 복사, KMZ로 저장, 메일보내기, 인쇄 기능도 있습니다.

Image28.jpg

Image29.jpg


선을 이어 이야기쓰기를 클릭해 보았습니다. 지도 위에 선을 그릴 수 있습니다. 왜그런지 민감도가 떨어지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Image31.jpg

선 그리기를 마치면 아이콘과 맵이야기등록 버튼이 표시됩니다.

Image32.jpg

지역명칭을 또 입력하라고 나옵니다.

Image33.jpg

점으로 쓸 때와 마찬가지로 내용을 입력합니다.

Image34.jpg

등록되었습니다. 최신에 올린 글이 1번으로 표시됩니다.

Image35.jpg

맵꾸러미 만들기를 해봅니다. 여러 개의 맵이야기를 묶을 수 있는 기능입니다.
맵이야기들 중에서 원하는 항목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Image36.jpg

Image37.jpg


제목과 태그를 입력하면 맵꾸러미가 등록됩니다. 여기에도 뭔가 상세 내용을 적을 수 있어야 하는 게 당연한 것 같은데 그런 기능이 없습니다.

Image38.jpg

마이컨텐츠에 표시된 맵꾸러미를 클릭하면 맵꾸러미 안에 있는 맵이야기들이 같은 맵꾸러미 번호로 표시됩니다.

Image39.jpg


제 블로그에는 2개의 맵이야기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맵꾸러미는 블로그에 나타나지 않습니다.
블로그에 등록된 맵이야기에서 지도의 해당 위치로 갈 수 있는 링크를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아쉬운 부분이네요

Image40.jpg

블로그에서 글 수정을 누르면 블로그 자체에서 글을 수정하도록 되어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star dust

2008년 11월 1일 오전 남한산성 나들이를 다녀오면서 기록한 GPS 트랙과 사진들을 지도에 올려보았습니다.
아래에서 보시다시피 저는 웨이포인트를 하나도 찍지 않았습니다. 그냥 GPS를 켜놓기만 하면 자동으로 기록되는 트랙 뿐입니다.
이제 이 트랙만을 이용해서 각 사진을 찍은 위치가 어디인지 알아내고, 각 사진에 위치를 기록한 후 지도에 올려 보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GPS에서 트랙을 내려받습니다. GPS 제조사인 가민에서 제공하는 맵소스 프로그램을 이용합니다.

Image1.jpg


트랙이란 일정 간격으로 찍힌 점들의 집합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각 점의 좌표와 시간, 해발고도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주제에서 잠시 벗어나지만 제가 어떻게 이동했는지 살펴볼까요?
저는 1시간 10분동안 3.3km 의 거리를 이동했네요. 천천히 걸었습니다.

Image2.jpg

프로필 표시를 누르면 얼마나 오르고 내렸는지도 볼 수 있습니다. 해발 320m 가량에서 시작해서 1.3km를 갔을 때 해발 460m까지 올라갔네요. 남장대터 위치입니다.

Image3.jpg


이제 이 트랙을 맵소스 고유 형식인 GDB형식이 아닌, GPS 표준 교환 포맷인 GPX 형식으로 저장합니다.

Image5.jpg


이제 트랙의 각 점에 저장된 시간 정보와, 사진의 시간 정보를 비교하여 각 사진이 찍힌 위치를 알아내도록 합니다.

GPicSync 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합니다.

-Pictures folder:  사진들이 들어있는 폴더를 선택합니다.
-GPS file : 방금 저장한 GPX파일을 선택합니다.
-Google Earth Icons: 구글어스에서 표시할 때 아이콘을 카메라모양으로 합니다. 사진 썸네일로 선택할 수도 있습니다.
-bacup pictures: 사진 원본을 백업폴더에 저장합니다. 저는 불필요해서 언체크했습니다.
-UTC Offset: 중요합니다!! 여기에 9를 씁니다. 우리나라는 런던 그리니치 표준시보다 9시간 빠르기 때문입니다.
-Geocode picture only if time differnece to nearest track point is below (seconds) = 300 그대로 둡니다.

Synchronise! 버튼을 누릅니다.

Image7.jpg

아래 창에 각 사진들이 어느 지점에 매치되는지, 시간 오차는 얼마나 되는지가 리포트됩니다.
Geocode picture only if time differnece to nearest track point is below (seconds) = 300  이라고 설정하였기 때문에 GPS 트랙 점의 시간과 사진의 시간 차이가 300초를 넘으면 매치하지 않습니다.
사진기의 시계가 실제 시간과 5분정도 이내로는 맞아 있어야겠죠. 웬만해서는 맞아 있을 것입니다. 2년 전에 구입한 제 카메라도, 올 봄에 중고로 구입한 회사 카메라도 맞아 있는 상태입니다.
사진기의 시계가 틀리고 시계를 맞추는 법을 모른다면 GPS 화면에서 시간이 표시되도록 해 놓은 뒤 GPS를 사진기로 하나 찍어주는 방법을 추천하는 분도 있었습니다.
그런 뒤 시간 차이를 계산해서 메뉴의 Options -> Local time correction 메뉴를 사용하면 될 것 같습니다. 해보지는 않았구요.

Image8.jpg


작업이 끝난 후 사진의 EXIF 정보를 볼 수 있는 프로그램에서 보면 GPS 위도, 경도 항목에 숫자가 들어간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는 ACDSee를 이용하였습니다.

Image10.jpg


다시 GPicSync로 돌아와 View in Google Earth 버튼을 누르면 내가 다녀온 트랙과 사진을 찍은 위치가 표시됩니다.
남한산성 부분은 고해상도 영상이 제공되지 않아 아쉽네요.
Image14.jpg


아이콘 중 하나를 누르면 사진이 뜹니다.

Image13.jpg


여기까지는 전혀 어렵지 않으니 여러분도 해보시길 권해 드립니다.
카메라에 매달고 다니는 작은 GPS인 소니 CS-1, 큐비랩 등의 원리도 이 과정과 똑같습니다.



--------------------------------------------

아래 내용은 설명은 안드릴께요. 저는 이렇게 했답니다.

구글어스에서 이 내용을 kml 로 저장하고,
사진들을 어디엔가 인터넷에 올린 뒤
에디터로 kml 을 열고, 로컬 하드디스크의 사진들을 가르키는 링크를 인터넷에 올린 사진들을 가르키도록 수정한 뒤 저장
이 kml 파일을 구글맵에 올리고, 공개하기







View Larger Map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star dust

지도에 관한 블로그를 처음 시작하는 의미로 1995년 본초자오선 위에 섰던 날을 떠올려 봅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제가 지도를 만드는 사람이 되리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그 후 얼마 지나지 않아서부터 10년이 넘도록 저는 지도와 함께 살아오고, 지도를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삶의 이야기를 담은 좋은 지도를 만들 수 있기를 희망해 봅니다.





그리니치 천문대에 가면 바닥과 건물에 그리니치 자오선을 표시해 두었습니다. 이 위에서 사진을 한장 박아야만 하는 관광객의 마음은 세계 어디에서 온 사람이건 비슷합니다. 제가 다녀온 이후로 레이저빔과 시계도 설치되었다고 하네요.




본초자오선(prime meridian)이란 경도가 0°인 자오선을 말합니다. 영국 런던 교외의 그리니치 천문대를 지나고 있습니다. 이 선을 기준으로 동쪽으로 가면 동경 xxx도의 경도를 가지는 동반구, 서쪽으로 가면 서경 xxx의 경도를 가지는 서반구가 되지요. 또한 본초자오선은 세계표준시의 기준이 되기도 합니다.
위도의 기준이 되는 적도는 물리적으로 정의됩니다. 즉 지구 자전축과 직각을 이루는 선입니다. 반면 경도는 북극과 남극을 이은 수많은 선들 중에서 자의적으로 정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19세기말까지도 각 나라마다 서로 다른 자오선을 기준으로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1884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국제 자오선 회의에서 영국 그리니치 자오선이 세계 표준으로 정해졌습니다.




여기까지.. 인줄 아셨다면 한가지 어려운 이야기가 더 남아있네요.
사실 그리니치 자오선은 우리가 지금 쓰고 있는 지도의 좌표체계의 경도 원점이 아닙니다. 구글어스에서 확인해 볼까요? 빨간 동그라미 친 곳이 제가 사진을 찍었던 곳입니다.



현재 우리가 쓰고 있는 GRS80 (=WGS84) 좌표체계의 본초자오선을 기준으로 보면 그리니치 자오선은 서경 5.3초 정도 된다고 합니다. 100m 남짓의 거리입니다. 왜 이런 일이 생긴 걸까요? 이것은 지구의 모양을 측량하는 측지학이 발달해 온 역사와 관련이 있고, 몇 가지 복합적인 원인이 작용했다고 합니다.
그리니치 천문대 바로 옆에 있는 영국 국립 해양박물관(National Maritime Museum) 사이트에 자세한 설명이 있네요.







.

신고
Posted by star dust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